추수감사주간에 감사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해 봅니다.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면서 그동안 내 삶의 여정속에서 만나게 하신 사람들을 하나하나 떠 올려 보았습니다.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의 만남에는 우연한 만남이 있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분명한 목적과 의미를 가지고 만남을 허락해 주십니다. 이 만남 가운데는 깊은 사랑을 주는 만남이 있습니다. 이러한 만남은 내 삶을 풍성하게 하고 성숙하게 만들어 주는 만남입니다. 반면에 큰 아픔을 주는 만남도 있습니다. 이것은 나를 돌아보게 해주고 나를 성장시켜 주는 만남입니다. 모든 만남을 떠 올리며, 모든 만남으로 인해서 감사하려고 애써 봅니다.


내게 닥치는 삶의 환경도 그렇습니다. 환경이 좋을 때가 있는가 하면 어려움의 때도 있습니다. 행복한 때가 있는가 하면 고통의 때도 있으며, 기쁨의 때가 있는가 하면 슬픔의 때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 모든 환경을 통해서 우리의 삶을 빚어 가신다고 믿습니다. 마치 햇빛만 있으면 사막이 되고, 비만 오면 늪지가 되어서 사람이 살 수 없듯이 행복과 고통 그리고 기쁨과 슬픔은 삶에서 모두 필요한 것입니다.


모든 것이 잘되고 편하면 좋을 것 같지만, 그러한 때는 하나님과 멀어지고 인간적인 삶을 살기가 쉽습니다. 역경이나 힘든 일을 만날 때 인간적으로는 힘들지만 하나님을 갈망하면서 하나님의 사랑과 능력을 경험하는 자리로 나갈 수 있게 됩니다. 역경과 아픔을 지나 가면서 하나님과 가까워지게 되고 영적으로 성장하고 강해지게 됩니다. 그래서 역경의 폭풍우속에서도 하나님의 사람들은 감사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감사를 잃어버린 삶은 감사할 것이 없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섭리와 사랑을 바라보지 못해서 입니다. 우리의 삶의 모든 것을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인도하시고 언제나 가장 좋은 것을 주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알 때에 좋은 일 뿐 아니라 고통과 이해되지 않는 일 가운데서도 감사할 수 있게 됩니다.


모든 영적 삶이 그렇듯이 감사도 훈련입니다. 매일 주어진 삶에서 큰 것만이 아니라 사소한 일에서 하나님을 기억하고 감사하면서 살아가는 훈련을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내 삶에 일어나는 크고 작은 모든 일이 내 계획이나 노력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기 때문입니다. 찬양 가사를 떠 올려 봅니다. 크신 계획을 알 수 없고, 작은 고난에 지쳐도.. 주께 묶인 나의 모든 삶 버티고 견디게 하시네..” 나의 삶을 인도해 가시는 하나님을 믿고, 감사함으로 살아갑니다.



2022년 11월27일

이우철 목사

27 views0 comments

성경은 우리에게 ‘범사에 감사하라’고 권면합니다. 이것은 감사가 우리의 삶의 방식이 되어야 하며, 자연스럽게 우리의 마음과 입을 통해 흘러나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을 향해, 이웃을 향해 감사하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유대인들의 지혜서인 탈무드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가장 지혜로운 사람은 배우는 사람이고, 가장 강한 사람은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며, 가장 행복한 사람은 항상 감사하며 사는 사람이다. 이처럼 감사는 우리 삶이 주님이 기뻐하시는 행복한 삶을 살아가가 위한 가장 중요한 조건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감사의 삶을 가로막는 장애들이 있습니다. 왜 감사가 어려울까요? ‘감사의 습관이 기적을 만든다 (정상교, 모아북스)’는 책에서 그 이유들을 설명하고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이유로는 무엇보다 자기 중심적 성향이 지나치게 강하기 때문에 감사가 힘들다는 것입니다. 자기 중심적인 성향 때문에 주변에서 베풀어준 친절이나 호의는 가볍게 여기며, 자기의 의와 노력만을 앞세웁니다. 미국의 어른들을 위한 만화라고 알려진 ‘심슨 가족’이라는 프로에서 심슨이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이렇게 기도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하나님, 이 모든 건 우리 돈으로 산 거예요. 그러나 아무것도 감사할 것이 없습니다!’ 내 노력, 내 돈, 내 생각, 내 판단만을 앞세우다 보니 감사할 이유가 사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감사의 또다른 이름은 겸손입니다. 교만함, 자기 중심적인 성향을 내려 놓을 때, 하나님이 베푸신 은혜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를 표현하며, 주변에 섬김과 도움을 준 사람을 향해서도 감사를 표현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감사가 어려운 또 다른 이유는 대가로서의 감사만 바라보기 때문에 감사가 어렵다고 말합니다. 이렇게 말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뭘 감사하라는 말이지? 감사할 일이 있어야 감사를 하지..’ 이것은 감사를 오해하기 때문에 하는 말입니다. 감사는 외부에서 나에게 부여함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서 찾아야 하는 것입니다. 또한 무엇을 완벽하게 이루었기 때문에 감사하는 것이 아니라, 조금 부족하더라도 내가 지금 열심히 하고 있으며,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고, 감사하게 되는 것입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말 중에 ‘행복하기 때문에 감사한 것이 아니라, 감사하며 살 수 있기 때문에 행복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이번 추수 감사절, 가족들과 둘러 앉아 한 해 동안 하나님의 은혜에 대해, 주변의 사람들에 대해 감사를 표현하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이우철 목사

19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