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 하와이의 섬 중의 하나인 마우이에 부흥회 인도차 갔을 때, 목사님이 낮에 시간을 내어 아름다운 비치를 보여주셨습니다. 아름다운 바다와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 이 이색적인 모습은 텍사스의 삭막함 속에서 살아가는 저에게는 정말 넋을 놓고 바라볼만큼 아름다운 퓽경이었습니다. 그런데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을 자세히 보면서, 한 가지 원칙이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무조건 보드 위에 올라서서 서핑을 즐기는 것이 아닙니다. 서핑보드를 바다에 띄어 놓고는 바다속에 들어가 보드를 붙들고, 머리만 내 놓은 채 한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들이 기다리는 것은 서핑을 할 수 있는 파도입니다. 그렇게 기다리다가 마침내 파도가 다가오면, 보드 위로 재빨리 올라서서 파도를 타는 것입니다.


이 모습을 기억하면서 이것이 교회의 부흥을 갈망하는 우리들이 명심해야 할 것임을 생각합니다. 우리의 노력과 능력으로 영적 파도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교회의 영적 파도를 일으켜 주시는 분은 교회를 피 값으로 사시고, 교회를 인도해 가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나님이 일으켜 주시는 영적 파도가 올 때, 이 상황을 인지하여 순종함으로 이 파도에 올라타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영적 파도를 구분하기 위해서 우리는 늘 하나님과의 친밀함을 유지함으로 영적인 통찰력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우리 예닮교회가 새로운 성전으로 이전한 이 후, 하나님은 지금 우리가 타야 할 영적 파도를 보내 주심을 강하게 느낍니다. 정말 오랫동안 아무 움직임 없는 잔잔한 바다처럼, 매월 첫 주 만남의 축복 대상자도 없이 지나가고, 침례자도 없이 답답한 시간들을 지나야 했습니다. 그런데 새로운 성전으로 이전한 이후, 두번의 ‘예닮 자리매김’에 사람을 보내 주시고, 이 두번의 자리매김을 통해서 4분이 예수님을 자신의 삶의 구세주와 주인으로 영접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중에서 친 형제간이신 두 분이 오늘 하나님과 예닮 성도들 앞에서 침례를 받게 된 것입니다. 형이신 장광석 형제님은 태어나서 교회를 한 번도 가 본 적인 없으신 분이시고, 동생이신 장광군 형제님은 안식교에서 신앙생활 하셨던 분으로 자리매김을 통해서 명확한 복음을 처음 듣고 예수님을 영접하게 되신 분이십니다.

하나님은 우리 예닮교회가 ‘영혼 구원하여 예수 닮은 제자 세우는 교회’로 더 잘 세워지게 하시려고, 새로운 성전을 허락해 주시고, 영적 파도를 보내주고 계십니다. 이 파도를 무심코 걸러 보내지 않고, 기도와 순종으로 이 파도에 적극적으로 올라탈 수 있는 우리 모든 예닮 가족들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11 views0 comments



지난주간은 새 성전으로 이전한 후 처음 갖는 자녀들과 함께 하는 세겹줄 기도회였습니다. 예닮교회에 속한 우리의 자녀들이 주님의 은혜안에서 잘 자라나기를 소망하는 마음을 가지고 말씀을 준비했습니다. 여러가지 일로 함께 참석하지 못한 예닮 가족들이 많아서 참 아쉽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흘간 나눈 말씀 가운데 마지막 목요일에 나누었던 말씀을 간략하게 요약하여, 칼럼에 올립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자녀를 허락해 주시고 부모가 되게 하신 우리들의 가장 중요한 사명은 자녀들에게 축복을 이어주는 역할입니다. 내가 먼저 하나님의 큰 은혜와 축복을 경험해야 하고, 내가 받은 축복을 이어주어 내 자녀는 나보다 더 큰 하나님의 축복속에 살게 하는 것이 부모 된 우리의 책임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우리의 자녀들에게 축복을 이어주는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을까요? 히브리서 11:20절에 기록된 이삭을 통해서 우리는 3가지 믿음의 모습을 배우게 됩니다. 첫째는 내가 누구인지를 정확히 아는 믿음입니다. 사람은 자기가 누구인지, 정체성을 바로 깨닫게 되면 삶이 바뀌게 됩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만나 삶이 변화되고, 목사나 목자로 세워진 후 기도의 사람이 되어지는 것도 자신의 정체성을 바로 알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부모인 나는 누구인가? . 부모인 내가 해야 할 중요한 역할은 무엇인가?’ 자신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는 믿음을 가지게 될 때, 축복을 이어주는 부모가 될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돌이킬 줄 아는 믿음입니다. 이삭은 사회 통념상 장남인 에서가 장자의 축복을 받아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평생을 살았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 야곱이 장자의 축복을 받는 것을 보면서, 처음 쌍둥이가 태 중에 있을 때에부터 주셨던 ‘형이 아우를 섬기리라!’는 하나님의 뜻을 향해 자신의 신념에서 돌이켰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온 에서에게 동생을 섬기라는 축복을 주게 됩니다. 내 신념, 내 자존심조차도 하나님의 뜻 앞에 내려놓고, 돌이킬 줄 아는 사람이 축복을 이어주는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 세번째는 이삭은 야곱과 에서를 축복하며, 아버지 아브라함에 주셨던 큰 나라, 큰 민족을 이루리라는 장래의 꿈을 분명하게 붙들고 자녀들을 축복하였습니다, 자녀들을 위한 기도가 그저 형식적으로 끝나지 않기 위해서 우리는 자녀를 통해서 하나님이 이루실 장래를 선명하게 바라보며 기도해야 합니다. 이런 부모가 축복을 이어주는 부모가 될 수 있습니다.


11 views0 comments